영원히 남는 일을 위해

누가복음 9:1-6
1 예수께서 열 두 제자를 불러 모으사 모든 귀신을 제어하며 병을 고치는 능력과 권세를 주시고 
2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며 앓는 자를 고치게 하려고 내어 보내시며 
3 이르시되 여행을 위하여 아무 것도 가지지 말라 지팡이나 주머니나 양식이나 돈이나 두 벌 옷을 가지지 말며 
4 어느 집에 들어가든지 거기서 유하다가 거기서 떠나라 
5 누구든지 너희를 영접지 아니하거든 그 성에서 떠날 때에 너희 발에서 먼지를 떨어버려 저희에게 증거를 삼으라 하시니 
6 제자들이 나가 각 촌에 두루 행하여 처처에 복음을 전하며 병을 고치더라

<설교요약>

* 선택부터 파송까지의 일
예수님은 12제자를 선택하신 후 부터 계속 그들과 함께 하셨다. 예수님이 하신일을 모두 곁에서 지켜보게 하셨다. 그런데 이제 예수님을 가지 않으시고 처음으로 제자들 끼리만 복음을 전하러 보내셨다. 제자들만 보내시기 전까지 선택부터 파송직전 까지 어떤 일이 있었나 보자. 누가복음6장에 보면 예수님이 산에서 밤새 도록 하나님께 기도하고 아침에 12제자를 부르시고 사도로 세우셨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시고 병고치시고 귀신을 쫓아내셨다. 그 다음에 산에서 팔복의 말씀을 전하셨다. 그 다음 백부장 믿음대로 그의 종의 병을 고쳐주셨다. 나인성에서는 한 과부의 죽은 아들을 살려주셨다. 그리고 세례요한을 칭찬하셨다. 그 다음에 한 죄인인 여자가 자신의 발을 눈물로 적시고 머리카락으로 발을 닦아 주시는 일이 있었다. 그 여인의 죄사함과 많은 사랑을 드러내셨다. 그 다음에 씨뿌리는 비유를 말씀 하심으로 4종류의 밭중에 한개의 좋은 땅에서 백배의 결실을 맺는 것을 말씀 하셨다. 그 다음에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자들이 형제요 자매고 어머니라며 영적가족에 대해 말씀하셨다. 그리고 배를 타고 갈릴리 바다를 항해 하다가 배가 물에 잠기는 상황에 풍랑을 잠잠케 하시고 두려워 하는 제자들이 그런 상황속에서도 믿음을 가질것을 교훈하셨다. 우리는 주님을 따르면서 이런 비슷한 은혜를 경험한 적이 있는가? 부어주시는 말씀과 성령의 은혜가 크고 마치 자신이 천국의 한 중심에 들어와 있는듯한 은혜를 누린적이 있는가?  주님을 따르다가 어려운 삶의 풍랑을 만난적이 있는가? 그리고 그것을 해결해 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한 적이 있는가? 
만약 이 질문에 예라고 대답한다면 왜 그런 은혜를 주시는지 진지하게 생각해 본적이 있는가?  다음구절은 그런 은혜를 주신 목적을 말씀하고 있다.

* 영원히 남는 일을 하게 하기 위해 
'예수께서 열두 제자를 불러 모으사 모든 귀신을 제어하며 병을 고치는 능력과 권위를 주시고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며 앓는 자를 고치게 하려고 내보내시며' 예수님은 이 날을 위해 제자들을 훈련하셨다. 그리고 때가 되매 제자들 끼리만 보내셨다. 하나님은 세상을 사랑하신다. 하나님을 알지 못해 고통과 외로움과 슬픔에 싸여 살아가는 사람들이 복음을 듣고 천국의 삶을 누리기 원하신다. 지옥같은 삶에서 나오기 원하신다. 그래서 제자들을 보내 그들을 고치시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다시 태어나게 하신다. 믿음으로 살게해서 또 다른 믿음을 낳게하신다. 하나님은 오늘도 세상의 이런 외롭고 쓸쓸한 사람들에게 보낼 제자를 찾고 계신다. 훈련시키신다. 때로 이 영원히 없어지지 않는 영원하고 가치있는 일을 위해 제자들로 하여금 풍랑도 지나게 하시고 물이 가득해서 삶의 배가 가라앉기 직전까지 가는 일도 경험하게 하신다. 그리고 그 가라앉는 배를 건지시는 분이 예수님임도 경험하게 하신다. 이렇게 해서 예수님이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의 가라앉고 있는 삶에서 건져주실 분은 오직 예수님 이심을 전하게 하는 믿음을 예비시키신다. 요한복음 6:27 예수님은에 말씀처럼 썩는 양식이 있고 영원히 썩지 않는 양식이 있다. 양식은 사람들에게 생명을 공급한다. 영원히 썩지 않는 양식을 예수님이 주시겠다고 하신다. 우리가 성령안에서 성령을 위해 한 일은 영원한 음식이다. 그것은 영원히 지워지지 않고 없어지지 않는 영원한 양식이 된다. 요한일서 2:16-17에 '세상에 있는 모든 것 곧 육체의 욕망과 세상 살림에 대한 자랑은 모두 하늘 아버지에게서 온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 온 것이 때문입니다. 이 세상도 사라지고 이 세상의 욕망도 사라지지만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사람은 영원히 남습니다' 라고 했다.  세상정욕, 육체의 욕망은 언젠가 없어지고 사라진다. 그러나 갈라디아서는 없어지는 것 뿐만 아니라 거둔다고 한다. 갈라디아서 6:8의 말씀을 보면 세상의 정욕과 욕망은 계속해서 열매가 나타나 우리의 삶에 고통을 안겨준다. 그러나 성령을 위하여 심은 것은 누군가에게 생명을 주고 영감을 주고 계속해서 없어지지 않는 천국으로 이어진다. 우리가 성령으로 심은 것은 우리 기억속에서 사라지고 심지어 이 세상과 결별해도 영원히 남아 생명으로 흘러간다. 

* 영원히 남는 것을 심으려면
첫째.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따라 일하라. 
바울은 이렇게 말했다. 고린도 전서 3:10에 따르면 바울은 자신이 원하는 야망이나 누군가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일하지 않고 하나님이 은헤를 따라 기초를 놓았다. 하나님의 은혜를 따라 일하려면 하나님이 자신에게 주신 은혜와 은사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 하나님이 우리의 삶에 특별하게 주신 은혜들이 있다. 그 은혜와 은사들을 사용하려면 먼저 주님께 기도하고 묻고 실행에 봐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사용함에 있어 우리의 영혼에 기쁨이 있고 타인의 삶에 유익이 되는지를 체크해 보라. 

둘째. 사람이 아닌 예수그리스도를 드러내는 일이다. 
고린도 전서 3:11-15을 보면 금이나 은이나 보석은 불에도 타지 않으나 나무나 풀이나 짚은 불에 순식간에 타 없어진다. 예수님은 금과 은과 보석과 같다. 내가 아닌 예수님을 주고 내가 아닌 예수님이 드러나는 결정들을 한것은 영원히 존재한다. 이것은 사람이 가릴수 있는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불이 결정한다. 불은 환란과 연단으로 성경에 종종 묘사된다. 예수님은 환난과 고난의 불속에서도 타지 않는다. 다니엘 3:25에는 평소보다 7배나 뜨겁게 해서 그들을 던지던 사람들도 모두 죽었는데 그들은 네번째 사람의 보호에 의해 타지도 않고 머리털도 그을리지 않고 불속에서 다시 나왔다. 다니엘 3:17-18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를 품은 사람들은 환난과 고난이 와도 예수 그리스도를 포기하지 않는다. 예수님만 따라가고 그분만 드러나는 가를 생각하고 어떤 일을 결정한다.

셋째. 자신의 내면이 하나님의 성전인것을 항상 생각하며 산다. 
고린도 전서 3:16-17말씀을 보면 방에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은 없다. 쓰레기가 자신의 방에 쌓여있는것을 보고 마음이 편한 사람은 없다. 하나님의 사람들, 성령으로 심는 사람들은 내면에 악한 생각과 거룩하지 못한 마음들이 들어오면 불편해 한다. 즉시 하나님께 회개하고 고백하며 예수님의 보혈로 영혼을 씻는다.말씀으로 기도로 씻는다. 하나님은 거룩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주님께 드리는 일을 보석처럼 영원한 일로 남게 한다. 
당신은 영원히 남는일을 위해 살고 있는가? 
한주간 동안 영원히 남을 일을 한다면 어떤일이 될것 같은가?